[게임샷] ‘차이나조이 2018’에서 국내 게임사들이 부진한 모습을 보인 가운데, 국내 VR 게임사 픽셀핌스가 이 현장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픽셀핌스는 기존 VR 개발사와 달리, 게임성을 구비한 VR 게임을 만든다는 목표하에 설립됐고, 설립 초기부터 VR 내에서의 근접 및 인터렉션, 기존 콘솔 게임들이 제공하는 게임성을 VR에 녹이기 위한 실험, 기기 사양에 제한적인 모바일 VR 범주 내에서 최고의 공간감을 구현할 수 있는 그래픽 최적화 등의 연구를 했고, 이런 과정을 통해 ‘라이즈 오브 더 폴른(Rise of the Fallen)’이란 VR 게임을 만들어냈다.

온라인 기반 1대1 대전액션 라이즈 오브 더 폴른은 이종기기 간 대결이 가능한 크로스플랫폼 및 크로스 디바이스를 게임환경에 구현했고, VR 게임 e스포츠화를 위한 관전 모드를 제공한 점이 특징이다. 특히 인벤토리 관리, 랭킹, 소셜 피처 및 관전 등 게이머의 편의성을 높인 점이 주목되고, 부분 유료화를 통한 수익화를 위해 별도의 스마트폰 컴패니언앱이 제공된다.

아울러 라이즈 오브 더 폴른은 2017년 경기콘텐츠진흥원 VR/AR 장초오디션에서 킬러콘텐츠로 선정돼 약 3억 원의 지원금을 수령했고, 올해 구글 데이드림 플랫폼에 시범 론칭해 2주간 글로벌 피쳐, 이번 차이나조이 2018에서 중국계 미국 VR 기기 제작사인 피코(PICO) 부스 메인 무대에서 VR e스포츠를 진행하게 됐다.

라이즈 오브 더 폴른으로 진행된 VR e스포츠는 VR/AR 등 차세대 플랫폼을 다루는 차이나조이 2018 ‘e스마트’관에서 실제 대전액션의 호쾌함을 현장에서 그대로 보여줘 많은 관람객들의 큰 호응을 끌었다.

(기사 전문은 하단 링크를 참조 바랍니다.)

출처 : 게임샷(http://www.gameshot.net)

기사원문

리스트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