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픽셀핌스(대표이사 이대원)는 게이머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진정한 의미의 VR게임을 개발하고자 설립된 VR게임 전문 기업이다.

픽셀핌스의 첫 작품 ‘Rise of the Fallen’은 VR 환경 최초의 온라인 기반 대전액션 게임으로, 기존의 콘솔 격투 게임에서 접할 수 있는 긴장감과 전략성을 VR 환경에서 구현해냈다.

이 게임은 사용자들이 서로 다른 기종 및 플랫폼으로 플레이해도 상호간 연동플레이가 가능한 기술이 도입돼 더 넓은 유저층을 흡수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또한 ‘Oculus Go’와 같은 일체헝 VR 기기에 최적화돼 있어 하드웨어의 사양과 플레이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게임이 가능하다.

(기사 전문은 하단 링크를 참조 바랍니다.)

출처 : 한국일보(https://www.hankookilbo.com)

기사원문

리스트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