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벤] ‘VR계의 스타크래프트’를 꿈꾸며 많은 개발자들이 끊임없는 도전을 계속하고 있는 이때, VR 시장에는 언제부턴가 B2B를 타겟으로 하는 어트랙션 콘텐츠들이 주를 이루기 시작했다. 높은 가격, 멀미 등 여러 가지 요인으로 인해 직접 VR HMD를 구매하는 일반 유저들의 폭은 좀처럼 늘어나지 않았고, 많은 VR 콘텐츠 개발사들은 현실적인 활로를 찾아 B2B 시장으로 눈길을 돌리게 됐다.

VR 게임 전문 개발사 ‘픽셀핌스(PIXELPIMPS)’의 최명균 이사는 “양질의 VR 콘텐츠가 더욱 많이 나오기 위해서는 유저 친화적인, 가장 밑바닥에서부터 올라오는 도전이 지금보다 더욱 많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들이 출시를 앞둔 VR 게임 ‘라이즈 오브 더 폴른(Rise of The Fallen)’은 VR 체험에 필요한 가격 부담을 줄이면서도 게임 본연의 재미를 놓지 않은, 그야말로 유저 친화적인 노력이 엿보이는 게임이었다.

많은 콘텐츠 개발자들이 B2B 시장을 바라볼 때, 그리고 좋은 성능의 하이엔드 HMD를 활용하여 보다 쉽게 게임을 만들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구태여 험난한 길을 고집하게 된 이유는 무엇인지, 픽셀핌즈의 최명균 이사를 만나 직접 들어봤다.

(기사 전문은 하단 링크를 참조 바랍니다.)

출처 : 인벤(http://www.inven.co.kr)

기사원문

리스트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