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벤] 최근 샤오미, 오큘러스, HTC, 삼성 등 많은 기업이 선과 휴대폰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스탠드얼론’ HMD를 차례로 공개하고 있다. 기계는 더욱 가벼워졌고, 게임을 즐기는 중 선에 걸려 넘어질 걱정도 없어졌다. 그야말로 온전히 VR에 몰두할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이 마련된 것이다.

하지만 VR 콘텐츠는 어떤가? VR 체험을 위한 신체적 불편함은 계속 줄어들고 있지만, 좋은 기기를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 양질의 콘텐츠는 여전히 제자리걸음이다. 쉽게 찾을 수 있는 스팀 상점만 둘러봐도 매번 비슷한 형태의 VR 게임이 페이지 대부분을 잠식하고 있다. 지금은 VR을 사랑하는 코어 유저들에게 보답할 수 있는, 양질의 VR 콘텐츠가 그 어느 때보다도 시급한 상황이다.

이때, VR 콘텐츠 개발사 ‘픽셀핌스’가 어떤 VR HMD에서도 원활히 구동되는 VR 게임 ‘라이즈 오브 더 폴른’을 공개했다. 대전 격투 게임에서만 볼 수 있었던 사실적인 검투 액션을 VR에 담은 ‘라이즈 오브 더 폴른’은 세계 최초로 멀티 플랫폼 네트워크 대전 플레이가 가능한 VR 게임이기도 하다. 출시 버전부터 기어 VR, 데이드림, 오큘러스 고, 샤오미 스탠드얼론, 피코 등 4종의 HMD를 동시에 지원한다.

높은 사양의 최신 HMD를 활용하여 실사와 같은 비주얼 개발에 전념하는 대다수의 지향점과 다르게 그들이 멀티 플랫폼에 집중한 이유는 무엇일까? 유저들이 VR 게임을 불편하고, 단순하고, 즐길 것이 없다고 말하는 이유를 항상 염두에 두며 개발한다는 픽셀핌스 최명균 이사를 만나 그가 생각하는 VR의 가치는 무엇인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봤다.

(기사 전문은 하단 링크를 참조 바랍니다.)

출처 : 인벤(http://www.inven.co.kr)

기사원문

리스트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