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R 기기가 처음 등장한 이래로 점차 대중화되면서 많은 게이머가 VR 게임에 관심을 가지게 됐다. 특히 출시 직후 베스트셀러에 등극한 ‘오큘러스 퀘스트 2’ 덕분에 요 몇 년 사이 VR 게임에 입문하는 게이머가 크게 늘었다. 이에 여러 게임사가 VR 게임 개발에 투자를 시작했고, 그 결과 다양한 VR 게임이 시장에 등장했다.

이번 인터뷰에서 만나본 ‘픽셀리티게임즈’ 역시 독창적인 VR 게임을 만들기 위해 뭉친 개발사다. 이미 VR 대전 격투 게임 ‘라이즈 오브 더 폴른’을 개발해 중국과 일본, 미국 등 해외 다양한 국가에서 긍정적인 반응을 얻은 바 있으며, ‘더 패쳐’와 ‘크레이지월드VR’라는 신작을 준비하고 있다. 해외 시장을 위주로 활동했기 때문에 국내 인지도는 다소 떨어지는 편이지만, 다양한 게임쇼에서 VR 게임 개발 실력을 입증하며 인상적인 VR 게임 개발사로 거듭나고 있다.

VR 게임을 만들겠다는 목표 하나를 위해 유명 게임 개발사를 나와 다양한 작품을 개발 중인 픽셀리티게임즈. 게임조선은 픽셀리티게임즈 최명균 PD를 만나 VR 게임 시장에 대한 솔직한 평가와 게임 개발 환경, 픽셀리티게임즈의 차기작 등 다양한 얘기를 나눠봤다.

(기사 전문은 하단 링크를 참조 바랍니다.)

출처 : 게임조선(https://www.gamechosun.co.kr/)

기사전문

리스트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