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픽셀핌스

[한국일보] 가상현실(Virtual Reality·VR) 게임 개발사 픽셀핌스가 중국 시장을 발판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을 노린다.

픽셀핌스는 기존 콘솔 게임의 특성을 VR 체험에 녹여내고자 하는 게임 제작사다. 일회성 체험형 게임이 아닌 지속적으로 즐길 수 있는 VR 게임 제작을 추구한다. 현재 VR 게임 시장에서 일회성으로 소비되는 체험 위주 콘텐츠의 한계를 넘어서겠다는 것이다.

픽셀핌스의 첫 게임 ‘라이즈 오브 더 폴른(Rise of the fallen)’은 네트워크 기반의 온라인 격투 게임이다. 기존 근접 액션 VR 게임은 컨트롤러를 조정하는 기초 단계에 그치고 있으나 ‘라이즈 오브 더 폴른’의 경우 컨트롤러 조정에 전략성이 요구된다. 상대방의 공격에 맞춰 반격을 날리거나 선택지에서 답을 고르는 심리전을 하는 등 기존 근접 액션 게임 이용자들의 요구사항이 반영됐다. 또 싱글 플레이에서 차기작까지 이어지는 스토리텔링을 즐길 수 있다.

(기사 전문은 하단 링크를 참조 바랍니다.)

출처 : 한국스포츠경제(http://www.sporbiz.co.kr)

기사원문

리스트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