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모델이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에 위치한 SK텔레콤 T 팩토리에서 VR(가상현실) 기기 오큘러스 퀘스트2를 체험하는 모습. [사진 제공 = SK]

사진설명SK텔레콤 모델이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에 위치한 SK텔레콤 T 팩토리에서 VR(가상현실) 기기 오큘러스 퀘스트2를 체험하는 모습. [사진 제공 = SK]

SK그룹은 SK텔레콤을 중심으로 미래 콘텐츠 시장 선점에 노력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지난 9일 가상현실(VR) 벤처 게임업체인 픽셀리티게임즈와 함께 공동 개발한 ‘크레이지월드VR’를 오큘러스 퀘스트 전용 게임으로 정식 출시했다고 밝혔다. VR 디바이스 오큘러스 퀘스트1 또는 2를 보유한 고객은 다오·배찌 등 넥슨의 게임 캐릭터를 이용해 전 세계 게이머들과 함께 사격·양궁·테니스·볼링 등 다양한 스포츠 게임을 즐기는 크레이지월드VR를 언제든 플레이할 수 있게 됐다.

(기사 전문은 하단 링크를 참조 바랍니다.)

출처 :  매일경제(https://www.mk.co.kr/)

기사전문

리스트로 돌아가기